紫雨林 - 25, 21

 

바람에 날려 꽃이 지는 계절엔
風兒吹著 在那花開時節
아직도 너의 손을 잡은 듯 그런 듯 해.
似乎 似乎仍緊握你手
그때는 아직 꽃이 아름다운 걸
而那花還如此美麗
지금처럼 사무치게 알지 못했어.
如同今日 還未明白那椎心之痛
너의 향기가 바람에 실려 오네.
風兒捎來你的香氣
영원할 줄 알았던 스물다섯, 스물하나.
曾以為會永遠 25, 21

그 날의 바다는 퍽 다정했었지.
那日的海 是多麼甜蜜
아직도 나의 손에 잡힐 듯 그런 듯 해.
似乎 似乎仍緊握你手
부서지는 햇살 속에 너와 내가 있어
破碎的陽光照進你我之間
가슴 시리도록 행복한 꿈을 꾸었지.
如同夢境般 內心幸福滿溢
그날의 노래가 바람에 실려 오네.
風兒捎來那日的歌
영원할 줄 알았던 지난날의 너와 나.
曾以為會永遠 昨日的 我和你

너의 목소리도 너의 눈동자도
你的聲音 你的瞳孔 依舊
애틋하던 너의 체온마저도
如此深情 你的體溫 依舊
기억해내면 할수록 멀어져 가는데
即使深刻難忘 你仍離我遠去
흩어지는 널 붙잡을 수 없어.
抓不住飄零的你

바람에 날려 꽃이 지는 계절엔
風兒吹著 在那花開時節
아직도 너의 손을 잡은 듯 그런 듯 해.
似乎 似乎仍緊握你手
그때는 아직 네가 아름다운 걸
而那花還如此美麗
지금처럼 사무치게 알지 못했어.
如同今日 還未明白那椎心之痛

너의 향기가 바람에 실려 오네.
風兒捎來你的香氣
영원할 줄 알았던 스물다섯, 스물하나.
曾以為會永遠 25, 21
그날의 노래가 바람에 실려 오네.
風兒捎來那日的歌
영원할 줄 알았던 지난날의 너와 나.
曾以為會永遠 昨日的 我和你

영원할 줄 알았던 스물다섯, 스물하나.
曾以為會永遠 25, 21
스물다섯, 스물하나.
25, 21

胖 發表在 痞客邦 PIXNET 留言(2) 人氣()


留言列表 (2)

發表留言
  • 路人
  • 一直很喜歡紫雨林,謝謝你翻譯這首新歌。
  • 青
  • 網上碰巧一個韓國網頁有這首歌,聼了幾秒就喜歡,越聼越好聽。第一次知道有這個樂隊和歌手,實在一流!
【 X 關閉 】

【PIXNET 痞客邦】國外旅遊調查
您是我們挑選到的讀者!

填完問卷將有機會獲得心動好禮哦(注意:關閉此視窗將不再出現)

立即填寫取消