되돌리다  重回原點

알 수 없는 그 계절의 끝  未知的季節來到了尾聲
'나는 너를 사랑하고 있던걸까?'  我和你真的相愛過嗎?
어딘가에  在某些地方
우리 함께했던 그 많은 시간이  我們曾一起渡過了漫長歲月
손 닿을 듯 어제 일 처럼 되돌려지곤 해  回頭看 宛如昨日 手中的觸感仍在

순간마다 네가 떠올라  一瞬間 你在我腦中浮現
조용히 낮게 울리던 그 목소리  壓低的嗓音 悄悄在我耳邊響起
봄을 닮은 햇살 같았던 너의 모습까지  你的臉龐如春陽般溫煦
언제나 넌 나의 매일을 환하게 비췄어  每日每夜照亮我的世界

순간마다 네가 떠올라  一瞬間 你在我腦中浮現
조용히 낮게 울리던 그 목소리  壓低的嗓音 悄悄在我耳邊響起
봄을 닮은 햇살 같았던 너의 모습까지  你的臉龐如春陽般溫煦
아주 작은 기억들 조차 여전히 선명해  枝微末節的回憶仍歷歷在目

알 수 없는 그 계절의 끝  未知的季節來到了尾聲
'나는 너를 사랑하고 있던걸까?'  我和你真的相愛過嗎?
어딘가에  在某些地方
우리 함께했던 그 많은 시간이  我們曾一起渡過了漫長歲月
손 닿을 듯 어제 일 처럼 되돌려지곤 해  回頭看 宛如昨日 手中的觸感仍在

순간마다 네가 떠올라  一瞬間 你在我腦中浮現
조용히 낮게 울리던 그 목소리  壓低的嗓音 悄悄在我耳邊響起
봄을 닮은 햇살 같았던 너의 모습까지  你的臉龐如春陽般溫煦
언제나 넌 나의 매일을 환하게 비췄어  每日每夜照亮我的世界

순간마다 네가 떠올라  一瞬間 你在我腦中浮現
조용히 낮게 울리던 그 목소리  壓低的嗓音 悄悄在我耳邊響起
봄을 닮은 햇살 같았던 너의 모습까지  你的臉龐如春陽般溫煦
아주 작은 기억들 조차 여전히 선명해  枝微末節的回憶仍歷歷在目

우린 어디쯤 있을까?  我們究竟身在何方?
수 많았던 기억들을 되돌려봐  瀏覽著無數的回憶
우린 행복했던 걸까?  我們曾幸福過吧?
알 수 없는 마음들만 제자리에 남아  留下的只有道不盡的心情

순간마다 네가 떠올라  一瞬間 你在我腦中浮現
조용히 낮게 울리던 그 목소리  壓低的嗓音 悄悄在我耳邊響起
봄을 닮은 햇살 같았던 너의 모습까지  你的臉龐如春陽般溫煦
아직도 난 너를 잊지 않아  我仍無法將你忘記

우린 어디쯤 있을까?  我們究竟 身在何方?
우리는 행복했던 걸까?  我們曾經 幸福過吧?

胖 發表在 痞客邦 PIXNET 留言(0) 人氣()